마마무 화사 "옷 잘 입지 않아…멋지게 어울리는 옷 찾아"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그룹 마마무 화사가 파격적인 의상 스타일링에 대해 말했다.

마마무는 14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아홉 번째 미니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멤버 화사는 파격적인 의상에 대해 "무대 의상은 직접 고르는 편이다. 내가 입는 옷이다 보니 내가 선택해야 행복하다"고 말했다.

마마무(오른쪽에서 두 번째 화사)가 14일 새 앨범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사진=조성우기자]

또 "내가 옷을 잘 입는 사람은 아닌 것 같고, 내 자신에게 멋지게 어울릴 수 있는 옷을 찾아 입는다. 내가 옷에 맞추려 하기보다는 옷이 나에게 맞출 수 있는지 생각하며 선택한다"며 "본인의 개성에 맞게 어떻게 입으면 제일 멋있게 입을 수 있을까를 생각하며 입는다"고 말했다.

'화이트 윈드'는 마마무의 네 번째 컬러이자 멤버 휘인의 상징색 '화이트'와 휘인을 뜻하는 '바람(Wind)'을 더했다. 새하얀 도화지로 시작한 마마무와 팬들과의 첫 만남부터 현재의 이야기를 비롯해 마마무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고고베베'는 다채로운 멜로디가 귀에 맴도는 강한 중독성을 지닌 노래로, 마마무 특유의 신나고 유쾌한 에너지가 가득 담겼다. 지나간 사랑과 일에 연연하지 않고 앞을 향해가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담았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