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같이 놀자"…마마무, 전매특허 비글미로 귀환(종합)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색깔을 보여준 걸그룹 마마무가 전매특허인 유쾌하고 신나는 비글미로 돌아왔다.

마마무는 14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아홉 번째 미니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로 멤버별 컬러와 상징을 녹여냈다"는 마마무는 "이번엔 좀 더 마마무답게 또 유쾌하게 놀아보겠다"고 밝혔다.

마마무가 14일 새 앨범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사진=조성우기자]

'화이트 윈드'는 마마무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선보인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앨범. 마마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화사의 옐로우를 담은 '옐로우 플라워', 문별의 레드를 담은 '레드 문', 솔라의 블루를 담은 '블루스', 휘인의 화이트를 담은 '화이트 윈드'까지 각 멤버의 개성을 살리며 브랜드 가치를 더욱 공고히 했다.

마마무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하면서 많은 일이 생겼다. 계절마다 음악을 들려드렸고 추억도 많이 만들었다"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로 멤버별 컬러와 상징을 녹여냈다. '화이트 윈드'는 프로젝트의 끝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앞으로 계속 흰 바탕에 많은 색깔을 칠해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이트 윈드'는 마마무의 네 번째 컬러이자 멤버 휘인의 상징색 '화이트'와 휘인을 뜻하는 '바람(Wind)'을 더했다. 새하얀 도화지로 시작한 마마무와 팬들과의 첫 만남부터 현재의 이야기를 비롯해 마마무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고고베베'는 다채로운 멜로디가 귀에 맴도는 강한 중독성을 지닌 노래로, 마마무 특유의 신나고 유쾌한 에너지가 가득 담겼다. 지나간 사랑과 일에 연연하지 않고 앞을 향해가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담았다.

마마무는 "'고고베베' 뜻은 신조어 같은 거다. '다 같이 놀자'는 느낌의 곡"이라며 "최근에 기존 마마무의 밝은 이미지를 벗어나 감정적이면서도 성숙한, 딥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좀 더 마마무답게 또 유쾌하게 놀아보자는 마음으로 준비한 곡이다. 퇴근길에 딱 어울리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앨범 중 나름 가장 칼군무를 보여드리는 곡이다. 보고 듣는 분들로 하여금 내적 댄스를 유발시키는 곡이 됐으면 좋겠다"며 "살면서 기쁠 때도 있고 힘들 때도 있는데 그럴 때 들을 때 기분이 좋아지는 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밖에도 앨범에는 운명적인 연인을 기다리는 설레는 마음을 표현한 '웨어 아 유(Where R U)', 봄을 닮은 보사노바풍의 러브송 '쟤가 걔야', 휘인이 작사에 참여한 솔로곡 '25', 가슴 아픈 이별을 노래한 '배드 바이(Bad bye)',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한 고백송 '마이 스타(My Star)',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하는 아웃트로 '4season'가 수록됐다.

마마무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