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없어요"…'호구의연애', 박성광→동우의 진짜 로맨스(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따뜻한 봄, 말랑말랑한 로맨스가 찾아온다. 연예계 솔로남 허경환과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는 '로맨스 여행'에서 사랑을 찾을 수 있을까.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새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노시용, 노성욱 PD와 박성광, 양세찬, 장동우, 김민규, MC 성시경, 유인영, 감스트, 윤형빈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호구의 연애'는 우리 주위에 있을법한 현실적인 '호감 구혼자' 5인과 여성 회원들이 여행 동호회를 이뤄 함께 여행을 떠나고, 이들의 웃음만발 여행 과정과 미묘한 심리 변화를 지켜보는 리얼 로맨스 버라이어티다.

노시용 PD는 "'호구의 연애'는 일요일 밤 출근을 앞두거나 주말이 끝나는 것이 아쉬운 분들에게 즐겁고 설레는 프로그램을 보면서 한주를 마무리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준비한 리얼 로맨스 버라이어티다"고 소개했다.

최근 연애리얼리티 프로그램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후발주자로 나선 '호구의 연애'는 차별화 포인트로 남성 출연자들을 꼽았다.

노성욱 PD는 "저희의 강점은 남성 출연자들의 달달함과 섹시함도 있지만, 이불킥을 하게 만드는 인간적인 모습도 많이 있다. 완벽하고 싶지만 조금은 부족하고 꾸밈 없는 모습이 남성 출연자들에게 동질감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점을 소개했다.

노시용 PD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많았는데 저도 돌이켜보면 공유나 현빈은 주변에 없었다. 95% 이상은 호구의 연애 멤버들 같은 오빠, 동생이었다. 시청자들도 마찬가지일 거라고 생각한다. 이런 분들과 동호회를 하고 여행을 다니거나 하면서 어쩌다보니 연애하고 결혼해서 알콩달콩하게 살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세대 예능 매력남을 모아놨다고 생각한다"라며 "제작진도 편집을 하면서 어느 순간 박성광, 양세찬이 멋있어 보인다"고 웃었다.

'호구의 연애' 여행 동호회 회원으로는 잘 생긴 외모와 유머 있는 말솜씨로 여심을 저격해온 맏형 허경환과 은근한 매너로 '국민 배려남'에 등극한 박성광, 코믹한 이미지로 호감을 얻고 있는 양세찬을 비롯해 인피니트 동우와 막내 김민규가 출연해 로맨스 여행기를 보여준다.

박성광은 "멤버들과 일하는 것이 너무 즐겁다. 멤버들이 좋아서 결정했는데, 설레인다. 이불킥의 주인공이 제가 될 것 같다. 푹 빠져서 방송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세찬은 "멤버 조합이 신선하고, 연애 프로그램이지만 재미있는 요소가 있다. 점점 할수록 설레이고 미쳐가고 있다. 홀리듯이 이상해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일한 아이돌 출연자였던 장동우는 "10년차 동안 예능을 많이 했는데, 저의 가장 편안한 모습을 제가 봤다. 연애에 대해 생각을 못해봤다. 소속사에서 데이트 프로그램에 흔쾌히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매번 나가고 싶었던 프로그램이었고, 데이트를 할 수 있다는 마음에 처음부터 설레었다. 들뜬 마음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은 사랑에 빠질까봐가 아니라 실수를 할까봐 걱정을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비주얼 막내' 김민규는 "설렘을 갖고 첫 촬영부터 했다. 제가 몰랐던 모습을 보일 만큼 감정에 이입되고 몰입되서 한다.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모든 출연자가 여자친구가 없다"며 진정성도 강조했다.

박성광은 "연애 프로그램에서 그런 마음이 생길까 했는데 설렘도 있고 서운한 감정도 생기고, 질투도 생긴다. 푹 빠져있구나 싶다. 여행을 하면서 설레고 있음을 느낀다. 진정성 있게 하고 있다"고 했다. 양세찬은 "웃기고 싶다는 생각을 잃어버린다. 저희가 하면서도 다르게 노선을 트는 경우가 많았다. 보는 분들은 어떻게 느낄지 모르겠지만 그 안에서 웃음과 설렘 두마리 토끼를 잡고 싶어서 진정성 있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미묘한 심리와 새로운 매력을 파헤쳐줄 MC군단으로 성시경과 유인영, 양세형, 장도연, 윤형빈, 감스트 등이 출연한다.

성시경은 "전문가가 아니지만, 녹화 하면서 재미있다. 남의 연애를 보면서 재미있고 쉬운 건 없다. 자기 것은 똑바로 못하지만"이라며 "저도 잘하고 싶다"라고 웃었다.

유인영은 "예능프로그램 MC를 오랜만에 하는 거라 떨리고 긴장됐다. 시청자 모드로 너무 재미있게 구경했다. 방송을 처음 하는 여성 출연자들에 공감하고 소통하고 남성 출연자들에 조언을 해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형빈은 "시청자와 출연자의 중간 지점에 있다. 저는 연애와 결혼을 합해 15년 정도를 해서, 사실 15년 동안 연애의 감정이 없었다. 썸 이전의 풋풋하고 설레는 감정이 전달이 되는 것 같아 너무 재미있게 봤다"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호구의 연애'는 오는 17일 밤 9시 5분 첫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