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 "캐릭터 위해 흥 억눌러…리얼리티 고민"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이준호가 '자백'의 출연 계기와 소감을 밝혔다.

1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김철규 PD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 제1회 칸국제시리즈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PD의 신작이다.

이준호는 '자백'에서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을 연기한다. 최도현은 연약해보이는 겉모습 뒤에 바위처럼 단단한 심지를 가진 인물로, 명민한 통찰력과 함께 외유내강의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준호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느낌이 참 좋았다. 동시에 '너무 재밌지만 이 작품을 어느 배우가 할까, 어렵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제가 여기에서 연기하고 있다"고 웃었다. 이어 "그만큼 이 작품에 매료됐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또한 "감독님과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는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드라마 장르상 현실적으로 재현할 수 있는 부분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해야 더 리얼리티를 살릴 수 있을까도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극 중 캐릭터에 대해선 "최대한 막 튀지 않게, 최대한 막 밋밋하지 않게 노력하고 있다. 흥을 억누르고 있다"고 웃으며 "처음 제가 대본을 읽었을 때의 느낌을 시청자에게 전달하면 사랑 받지 않을까 싶다"고 '자백'에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3일 밤 9시30분에 첫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