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신현빈 "꾸미지 않는 캐릭터, 나도 여유 생기더라"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자백'의 배우 신현빈이 출연 소감을 전했다.

1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김철규 PD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 제1회 칸국제시리즈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의 신작이다.

신현빈은 "'자백'은 제가 많이 보여주지 않았던 캐릭터인데 실제 제 모습과 가장 비슷하다. 그런 점이 시청자에게 재밌게 비춰질 수 있을 것 같았다"며 "극 중 다양한 사건들이 일어나는데 어느 순간 한 지점에서 만난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셨을까'라는 감탄과 그런 이야기에 제가 연기하고 싶은 욕심이 컸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신현빈은 '자백'에서 변호사 최도현의 둘도 없는 절친 하유리 역을 맡았다. 하유리는 전직 기자이자 현직 1인 크리에이터로 발랄하고 털털한 성격이 매력적인 인물. 쿨하게 기자생활을 때려치운 후 반 백수 상태로 최도현의 사무실에서 빌붙어 지내던 하유리는 최도현이 수임한 사건을 돕던 중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한다.

또한 "드라마 전체가 밝은 톤이 아닌데 저는 밝은 캐릭터를 맡고 있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히며 "외적으로는 편한 부분도 있는 것 같다. 많이 꾸미지 않아 준비 시간도 빠르다. 머리카락도 자르고 부스스한 스타일로 하고 옷도 편하게 입는다. 그래서 대본을 볼 여유가 생기더라"고 전작들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3일 밤 9시30분에 첫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