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전도연 "내 연기에 의심…감정 앞설까 걱정도"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전도연이 영화 '생일'에서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생일'(감독 이종언, 제작 나우필름·영화사레드피터·파인하우스필름)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설경구, 전도연, 이종언 감독이 참석했다.

'생일'은 2014년 4월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이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한다.

전도연은 엄마 순남 역을 연기한다. 순남은 아들을 잃은 상처를 묵묵히 견뎌내며 딸 예솔과 살아가야 하지만, 떠난 아들 수호에 대한 그리움은 나날이 커져간다. 돌아온 남편 정일(설경구 분)의 잘못이 아님에도 괜히 원망스럽고 좀처럼 마음을 열지 못한다.아들의 생일을 하자고 할수록 그것이 수호와의 이별을 인정하는 것 같아 자꾸만 거부한다.

전도연은 "처음에 시나리오를 보고 슬픔이 너무 커서 '감당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해서 출연을 고사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진정성 있고 앞으로 살아갈 사람들의 이야기라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또한 '생일'에서 연기하는 매 순간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 끊임없이 의심했다. 하지만 '카메라 앞에서 내가 느끼는 만큼만 하자'는 생각으로 했다"고 전도연은 당시의 신념을 전했다.

전도연은 "극 중 순남이 아들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해 혼자만의 곳에서 살아간다"고 설명하며 "순남을 연기하면서 제 감정이 앞서 갈까봐 걱정했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눌 때 그런 점들을 의심하고 논의했다"고 캐릭터 구축 과정을 밝혔다.

한편 '생일'은 오는 4월3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