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음악도 표정도 다양해졌다(종합)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헤이즈는 차근차근 자신의 색깔을 짙게 만들고 대중의 공감을 얻어왔다. 그렇게 5년이 지나 "무겁게 다가왔다"는 정규앨범을 완성했다. 헤이즈는 19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첫 정규앨범 '쉬즈 파인(She’s Fine)'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중점을 둔 건 '헤이즈다우면서 너무 헤이즈스럽지 않게' 하는 거였다"는 헤이즈는 솔로 무대를 비롯해 앨범 피처링에 참여한 콜드, 사이먼도미닉과 함께 한 무대를 통해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헤이즈가 19일 첫 정규앨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사진=정소희기자]
음악도 표정도 다양해진 헤이즈

'쉬즈 파인'은 지난 2014년 첫 싱글 '조금만 더 방황하고'로 가요계 첫 발을 내딛은 헤이즈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헤이즈는 가상의 여자 배우를 이번 앨범의 화자로 설정해 그녀의 사랑, 이별, 삶, 생각 등 다양한 이야기에 헤이즈의 실제 이야기를 더해 총 11개 트랙을 완성했다.

헤이즈는 "모든 앨범이 중요하지만 정규앨범이라는 게 저에겐 무겁게 다가왔다. 1집 타이틀을 다는 앨범이니까 더 그랬다.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 메시지와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때 정규앨범을 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번엔 준비가 됐다고 생각해서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감성적인 곡들 위주로 보여드렸다면 이번엔 다양한 느낌의 곡들이 있다. 저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쉬를 가상의 여배우로 설정하고 앨범을 만들었다. 제 경험담에 우리가 TV에서 보는 분들의 삶, 화려할 것만 같지만 소소한 사랑과 이별과 일상적인 기쁨과 슬픔을 상상하면서 썼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감정이 담긴 만큼 헤이즈는 재킷과 뮤직비디오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매력을 담았다.

헤이즈는 "재킷도 뮤직비디오도 지금까지 웃는 장면이 없었던 것 같다. 늘 시크하고 무표정이었다. 지금까지는 사진 촬영할 때 작가님들이 그런 걸 원하더라. 이번엔 웃고 귀여운 척도 하고 그랬다. 그 자체로 저에겐 큰 에피소드였다. 섹시는 갖고 태어나지 못했고 평소엔 시크랑도 거리가 있다. 평소엔 잘 웃는다"고 말했다.

헤이즈가 19일 첫 정규앨범 쇼케에스를 개최했다[사진=정소희기자]
'헤이즈다우면서 헤이즈스럽지 않게'

첫 번째 타이틀곡 '쉬즈 파인'은 괜찮지 않길 바라며 괜찮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정말 괜찮다'고 대답하는 노래로, 헤이즈 특유의 리드미컬한 보컬 및 곡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이다. 두 번째 타이틀곡 '그러니까'(feat. Colde)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다음 날 아침의 이야기를 다룬 노래로 차분하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감성을 촉촉하게 적신다.

헤이즈는 쇼케이스 첫 무대로 콜드와 함께 무대에 올라 '그러니까'를 불렀다. 무대를 마친 콜드는 "곡을 처음 들었을 때 좋았다. 제가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좋았다. 다른 곡은 못 들어봤지만 '그러니까'에 신경 쓰는 모습을 보니 다른 곡들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후 헤이즈는 감성 충만한 '그러니까'와는 다른 감각적인 '쉬즈 파인' 무대를 선보였다.

헤이즈는 "'쉬즈파인'은 평소에 안 하던 스타일이고 오랫만에 랩도 했다. 이런 곡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 '그러니까'는 평소 헤이즈에게 바라고 기대하는 감성이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타이틀곡으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앨범은 별다른 이유와 조건 없이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곡 '이유', 비공개 연애와 이별을 겪는 이들의 현실을 노래한 '디스패치(Dispatch)'(feat. Simon Dominic), 사람들의 눈과 목소리를 피해 숨고 싶은 감정을 노래한 '숨고 싶어요'(with. 선우정아), 연인과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그린 '버디(Buddy)'(feat. DAVII)가 전반부를 이룬다.

헤이즈는 이날 마지막 무대로 사이먼도미닉과 함께 '디스패치'를 선보였다. 사이먼도미닉은 "너무 짧게 스웩을 보여줬다"고 너스레를 떤 뒤 "주제가 신선해서 냉큼 한다고 했다. 헤이즈는 갈수록 색깔이 확실한 음악을 하는 것 같다. 이번 앨범이 곧 나오는데 좋은 앨범 만들었다는데 의의를 두고 오래 꾸준히 활동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 자신에 대한 억지스런 위로를 담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feat. nafla), 다음 생엔 나무로 태어나 일생동안 같은 자리에서 너만을 기다리고 싶다는 마음을 노래한 '너의 나무'(feat. 주영),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 언젠가의 작별인사를 노래한 'E.T' 등 총 11트랙이 수록됐다.

헤이즈는 "항상 할 얘기가 있는 건 아니다 보니 곡을 직접 쓰는 게 부담이 된다. 가끔은 한계에 부딪힐 때도 있다. 자연스럽게 하루하루 다른 삶을 살다 보니까 또 다른 주제가 떠오르고 극복이 된다"며 "좋은 이야기 들려드리는 헤이즈, 노력하고 발전하는 헤이즈가 되겠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