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중 4이닝 무실점·한동희 솔로포…롯데, 삼성 제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안방인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시범경기에서 6-0으로 완승했다.

선발 등판한 김원중의 호투가 돋보였다. 김원중은 삼성 타선을 상대로 4이닝 동안 68구를 던지며 5피안타 4탈심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볼넷과 몸에 맞는 공은 단 하나도 없었다.

타선도 초반부터 점수를 내 선발투수 어깨를 가볍게했다. 롯데는 1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전준우가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에 2루타를 쳐 출루했다. 후속타자 이대호가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는 2회말 카를로스 아수아헤가 3루타를 쳐 다시 찬스를 만들었다. 삼성은 실책이 나왔다. 나종덕이 3루쪽 땅볼을 쳤으나 3루수 이원석이 포구하지 못했다. 이 틈을 타 아수아헤가 홈으로 들어왔다.

2-0 리드를 잡은 롯데는 4회말에는 나종덕이 희생플라이를 쳐 한 점을 더했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한동희는 바뀐 투수 홍정우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밀어친 타구가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다.

롯데는 7회말 오윤석의 2루타와 정훈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두 점을 더 냈다. 6-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롯데는 김원중에 이어 정성종-서준원-진명호-고효준-구승민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서준원은 1이닝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윤성환은 롯데 타선을 맞아 5이닝 5피안타 2볼넷 3실점(2자책점)했다. 한편 삼성 타자들은 롯데와 같은 8안타를 쳤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두팀은 20일 같은 장소에서 마지막 시범경기를 치른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