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세계선수권 최종 19위…日 하뉴 준우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스타' 차준환(18, 휘문고)가 세계선수권대회 데뷔 무대를 마쳤다.

차준환은 23일 일본 사이타마에 있는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2019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4.23점, 예술점수(PCS) 77.86점에 감점2를 합쵸 총점 150.09점을 받았다.

그는 지난 21일 열린 쇼트 프로그램에서 79.17점을 받았다. 차준환은 이로써 쇼트와 프리 합계 229.26점으로 출전 선수 24명 가운데 19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ISU 공인 대회 개인 최고점인 263.49점에는 못 미치는 결과를 손에 넣었다.

[사진=이영훈 기자]

차준환은 쇼트에서와 마찬가지로 프리에서도 불안한 점프가 감점 요인이 됐다. 그는 프리 스케이팅 첫 점프에서부터 착지가 흔들렸다.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 착지에서 실수가 나와 점수가 깎였다. 이어진 수행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와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은 무난하게 소화했다.

안정된 연기를 이어갔지만 마지막 살코 점프에서 다시 실수가 나왔다. 이번에도 착지가 흔들렸다. 차준환은 두 차례 넘어지는 바람에 감점2를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은 4회전 점프의 달인으로 꼽히는 네이선 첸(미국)이 차지했다. 첸은 프리 스케이팅에서 216.02점을 받아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그는 쇼트에서 받은 107.40점을 더해 총점 323.42점을 받아 지난해에 이어 세계선수권 2연패에 성공했다. 하뉴 유즈루(일본)은 총점 300.97점으로 첸에 이어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차준환은 세계선수권을 마쳤으나 바로 귀국하지 않는다. 그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2019 스타즈 온 아이스 재팬 투어'에 참가한 뒤 내달 4일 한국행 비행기에 오를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