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방 前대표, 故장자연과 전화통화 사실무근…KBS 법적대응"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TV조선 측이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와 故장자연이 통화했다는 KBS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KBS 9시뉴스'는 "대검 진상조사단은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와 故 장자연씨의 통화 내역이 있었고, 이 통화 내역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25일 TV조선은 "방 전 대표는 장씨와 통화한 사실이 전혀 없고,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방 전대표는 허위보도를 한 KBS와 해당기자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신청함과 동시에 법적인 대응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