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아이유"…'페르소나', 윤종신X영화감독들의 모험(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씩씩한 여고생부터 알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매력녀까지, 아이유의 네 얼굴이 4 편의 단편영화에 담겼다. 아이유가 감독들의 페르소나가 되어 넷플릭스를 공략한다.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지은과 기획자 윤종신,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감독이 참석했다.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이지은(아이유)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오리지널 시리즈다. 윤종신이 선보이는 문화와 예술의 전방위 콜라보레이션 '미스틱스토리' 프로젝트의 첫번째 작품이자 이지은(아이유)의 첫 영화 도전작이기도 하다.

'페르소나'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윤종신의 기획으로 시작됐다. 윤종신은 "감독님들 머릿속에는 훨씬 더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자본의 선택을 못 받고 있다"라고 현실을 짚었다.

윤종신은 "감독님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더니 '단편 영화는 습작처럼, 실험처럼 하는거죠'라고 했다. 어디선가 보게 되면 좋을 것 같았고, 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했다"라며 "'여러 감독님과 한 배우'라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갑자기 아이유가 떠올랐다.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배우 이지은 양이 캐스팅 됐다"고 말했다.

이지은은 "이런 제안이 제게 온 것도 설렜고, 네 감독의 영화를 모두 좋아하고 봤다는 것도 신기했다. 낯가림이 있는 편인데 첫 미팅을 가졌던 자리에서 저에 대해 쉽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신선한 시도다. 네 분의 감독이 저를 보고 다각도로 저를 해석해서 네 가지 캐릭터를 부여받고, 단기간에 네가지 도전을 했다.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작업 소감을 전했다.

이지은은 이경미 감독의 '러브세트', 임필성 '썩지않게 아주 오래', 전고은 감독의 '키스가 죄', 김종관 '밤을 걷다'에서 각각 다른 캐릭터를 보여준다. 4편의 영화에서 테니스 시합이 한창인 코트 위 아빠의 여자친구를 상대로 질투에 사로잡힌 소녀, 알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매력적인 여자, 친구의 복수를 위해 발 벗고 나선 씩씩한 여고생, 낭만적인 밤 거리에서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를 속삭이는 옛 연인을 연기했다.

네 감독은 이지은에 대한 호기심이 컸다며, 작업 과정은 물론 연기력에 높은 만족도를 표했다.

임필성 감독은 "가수와 연기자를 분리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이유는 뮤지션을 뛰어넘는 아티스트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의 아저씨'라든지 작품에서 영화적인 연기를 할 수 있는 포텐이 넘쳤고, 작업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물론 음악활동에 대한 팬이기도 했다. 이지은과 일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 90년대생 좋은 배우가 많지만, 이미 음악을 하고 있고 한 영역을 이룬 아티스트와 콜라보 한다는 점에서 의미있었다. 영화계가 캐스팅에서 보수적이고 모험을 덜 하는 부분이 있다. 영화는 도전을 해야 하는 작업이고, 바쁜 아이유가 두 달 내내 영화에 스케줄을 내줬다. 그런 부분에서 감동적인 부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고운 감독은 "제가 감독들 중에 가장 마지막으로 캐스팅 했다. 제가 지은 씨라면 이런 선택을 하기 힘들었을 것 같다. 대본도 없는 상태에서 이 프로젝트를 하겠다고 주체적으로 깃발을 꽂았고 제가 검증이 안된 신인감독인데도 오케이를 해줬고 시나리오를 쓸 때도 아무 제약이 없었다. 용감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종관 감독은 "저도 제가 이지은을 캐스팅 한 것이 아니라 이 프로젝트에 들어온 것이다. 호감이 있었고 이런 프로젝트에 매력을 느꼈다. 첫 대면에서 영감을 받았고 같이 작업을 하면서 연기에 대한 부분이 굉장히 좋았다. 제가 믿었던 것보다 훨씬 더 연기를 잘해줘서 프로젝트가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아이유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유독 운이 좋았다고 생각했다. 방향성이 다른 부분이 없었다. 제가 못했던 생각을 하면 이해시켜줄 만큼 깊은 분이었고 저도 제 의견을 겁먹지 않고 이야기 할 수 있을 만큼 포용력 있었다. 합이 좋았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간 단편영화가 개봉 등의 어려움을 겪으며 한정적인 팬들을 만나는 것과 달리 '페르소나'는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 팬들을 만난다.

윤종신은 "창작자와 제작자들에게 영원한 플랫폼을 원했다. 1년 뒤, 2년 뒤까지도 '페르소나'가 기억에 남길 바랐다. 요즘 개봉작은 첫 주에 모든 운명이 결정된다. JTBC 예능 '방구석1열' 또한 잊혀진, 모르고 지나친 작품을 꺼내고 싶었다. 오래도록 기억되는 콘텐츠로 만들고 싶어 넷플릭스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페르소나'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전세계 공개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