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뱅커' PD "김상중·유동근·채시라 캐스팅, '왕 콜렉터' 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더뱅커' 이재진 PD가 김상중, 유동근, 채시라의 캐스팅에 "최고의 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재진 PD와 배우 김상중, 유동근, 채시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더 뱅커'는 일본의 인기 만화 '감사역 노자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이재진 PD는 "금융드라마의 탈을 쓴 정치 드라마다. 은행이라는 곳에서 벌어지는 권력 다툼을 주제로 하고 있고, 돈의 흐름부터 권력의 다툼과 갈등을 다루는 드라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금융 드라마 중 은행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다르다. 돈에 대한 욕망의 부딪힘을 잡기에는 증권과 주식을 주제로 하면 자극적인 그림을 만들 수 있지만, 사회의 울림을 주기에는 은행을 다루는 게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더 뱅커'는 김상중, 유동근, 채시라 등 '연기대상'에 빛나는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 PD는 "대상 배우들이자 킹 콜렉터다. 천추태후까지 왕을 모아봤다. 드라마에서 한가닥 하는 분들이다"고 웃었다.

이 PD는 가장 먼저 캐스팅 한 김상중을 언급하며 "원작 만화가 있고, 그림체가 김상중 선생님 같았다. 기획안도 없던 상태에서 만화책 한 권을 들고 갔는데 관심있게 봐주셨다. 첫 허들을 쉽게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채시라, 유동근 선배님 캐스팅 될 때 '운수 좋은 날처럼 마지막에 어떻게 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했었다.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다. 정말 만족하면서 재미있게 찍고 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더 뱅커'는 이날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