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뱅커' 안우연 "김상중 아재개그 덕에 웃으며 연기하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더뱅커' 안우연이 김상중이 '아재 개그'로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재진 PD와 배우 김상중, 유동근, 채시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안우연은 "출연하는 배우가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이고 젊은 층이 세 명 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많이 배울 수 있겠구나. 폐가 되지 않게 해야겠다. 공부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선배들과의 연기에 임하는 마음을 전했다.

'더뱅커' 첫 촬영에서 김상중과 연기했다는 안우연은 "긴장을 했다. 만나면 잘해줄까, 가까워질 수 있을까 했는데 괜한 걱정이었다. 대화를 몇 번 했는데 아재 개그를 했다. 웃으면서 연기할 수 있었다. 연기 발성이나 감정을 세세하게 알려준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선배님은 연기로 못 만났다. 채시라 선배님은 첫 회식자리에서 저에게 연기를 세세하게 알려줬고 유동근 선배님은 포스가 너무 세서 무서웠는데 회식 자리에서 빵빵 터졌다. 김태우 선배님은 세트장 밥 먹을 때 봤는데, 처음 보는데 밥값을 계산해줬다. 저희 스태프와 배우들의 밥을 다 계산해줬다"고 훈훈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더 뱅커'는 일본의 인기 만화 '감사역 노자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더 뱅커'는 이날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