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8강 1차전 결승골 손흥민, '평점 7.8'…승리 수훈갑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해결사로서 면모를 유감 없이 보였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18-2019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시티와 8강 1차전 홈 경기에서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에 1-0으로 이겼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0의 균형을 깨뜨렸다.

선제골이 결승골이 됐다.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이 왼 발목 부상으로 후반 10분 교체돼 빠진 상황에서 나온 득점이라 더욱 값졌다. 소속팀이 득점을 바라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제몫을 한 것이다.

[사진=뉴시스]

그는 선발 출전했고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 후 높은 평점을 받았다. 축구전문통계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 평점 7.8을 줬다.

당일 경기에 뛴 토트넘 선수들 중에서는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전반 11분 상대 페널티킥을 선방해 실점 위기를 넘긴 골키퍼 휴고 요리스에게 가장 높은 7.9점을 줬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9점을 줬다. 토트넘을 승리로 이끈 골을 넎은 손흥민을 높게 평가했다. 손흥민의 팀 동료인 델리 알리 와 토비 알더베이럴트도 나란히 같은 9점을 받았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