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될 놈' 손호준 "엄마 역에 김해숙, 꼭 출연하고 싶었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손호준이 선배 김해숙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10일 오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크게 될 놈'(감독 강지은, 제작 밀짚모자영화사)의 언론시사회에는 강지은 감독과 주연 배우 김해숙, 손호준, 박원상이 참석했다.

영화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온 끝에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엄니의 이야기를 담았다. 섬마을 출신으로 투박하지만 속정 깊은 엄니와 젊은 나이에 사형수가 되어 생사의 기로에 선 아들이 편지를 통해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세상에서 가장 멀고도 가까운 엄마와 아들의 관계를 조명하는 '크게 될 놈'은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변함없는 어머니의 사랑과 그로 인해 자신의 지난 삶을 돌아보게 되는 인물의 애틋한 이야기로 깊은 공감과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들 역을 맡은 손호준은 영화 출연 이유에 대해 "대본을 정말 재미있게 봤고, 시나리오 자체가 좋았다. 엄마와 아들의 뭉클한 이야이가 와닿았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 역을 김해숙 선배님이 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해숙과 손호준이 영화 속 엄니와 아들로 만나 진정성 있는 연기와 역대급 단짠 케미를 선보일 영화 '크게 될 놈'은 오는 18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