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될 놈' 김해숙 "자식 위해 죽을 수도 있는 엄마 마음으로 연기"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김해숙이 모성애 연기를 펼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크게 될 놈'(감독 강지은, 제작 밀짚모자영화사)의 언론시사회에는 강지은 감독과 주연 배우 김해숙, 손호준, 박원상이 참석했다.

영화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온 끝에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엄니의 이야기를 담았다. 섬마을 출신으로 투박하지만 속정 깊은 엄니와 젊은 나이에 사형수가 되어 생사의 기로에 선 아들이 편지를 통해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세상에서 가장 멀고도 가까운 엄마와 아들의 관계를 조명하는 영화는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변함없는 어머니의 사랑과 그로 인해 자신의 지난 삶을 돌아보게 되는 인물의 애틋한 이야기로 깊은 공감과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엄마 역을 맡은 김해숙은 "시나리오를 받고 마지막 편지를 보면서 울컥했다. 마지막 편지에 까막눈 엄마가 비뚤비뚤한 글씨로 쓴 편지 하나에 모든게 담겨 있는 것 같아 선택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해숙은 "누군가의 딸이고, 또 지금은 누군가의 엄마를 겪으면서 자식과 부모는 어떻게 보면 가장 사랑하면서도 미움이 범벅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종교적인 걸 떠나서 부모가 아들 딸을 위해서 목숨까지 내놓는 사랑은 어떤걸로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세상이 많이 변하고 살기도 힘들어지면서 가까이 있는 소중함을 모르고 가족에게 소홀해지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 저도 엄마가 살아계실 때는 몰랐는데 돌아가시고 보니까 소홀했던 부분들이 떠올라 마음이 아팠다. 우리 영화로 가장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사랑의 본질, 부모 자식간의 사랑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영화가 끝나고 부모님께 전화라도 한 통 드리고 싶은 생각이 드는 영화였으면 좋겠다. 저 또한 자식을 위해 죽을 수도 있는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연기의 변을 밝혔다.

김해숙과 손호준이 영화 속 엄니와 아들로 만나 진정성 있는 연기와 역대급 단짠 케미를 선보일 영화 '크게 될 놈'은 오는 18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