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2' 이이경·안소희, 꽃거지로 3단 변신…분장 퍼레이드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와이키키2' 청춘들의 파란만장 수난 시대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연출 이창민,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7회에서는 꿈과 사랑을 위해 온몸 내던진 청춘들의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우식(김선호 분)은 사고뭉치 수연(문가영 분)의 해고를 막기 위해 대리시위에 나섰고, 준기(이이경 분)는 연기를 위해 거지 특훈을 받았다.

이날 우식은 수연에게 라이브 카페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했다. 하지만 수연은 서빙 중 컵 깨기는 기본, 싱크대까지 막아 물바다를 만드는가 하면 주방에 불까지 내며 사고를 쳐댔다. 우식은 해고 위기의 수연을 구하기 위해 사장을 대신해 임대료 시위에 참여했다. 삼보일배로 건물주 집까지 찾아가는 것도 모자라 상인들의 열혈 투쟁은 혈서와 단식 시위로까지 이어졌다. 전지 가득 구구절절 장문의 혈서를 남기고, 엿새째 이어지는 단식투쟁에 사경을 헤맬 지경. 설상가상 상인들 대표로 삭발 투쟁까지 벌이게 된 우식은 머리에 땜통까지 남기게 됐다. 짝사랑을 수연을 위해 온몸 바친 우식의 순애보가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사진=JTBC]

준기와 정은(안소희 분)은 거지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정은이 꼼꼼한 사전 자료조사와 리얼한 거지 분장으로 감독의 사랑을 독차지하자, 위기를 느낀 준기는 '왕거지'를 찾아가 특훈을 받기로 했다. 왕거지와 동고동락하며 구걸의 정석을 완전 통달한 준기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촬영장에 다시 나타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거지의 몰골을 한 준기는 "허리를 숙이지 말고 마음을 흔들어라" "주워 먹는 것을 겁내지 마라, 배고픔이 더 무섭다"라는 스승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혼신의 거지 연기를 펼쳤다. 덕분에 감독과 스탭들의 찬사를 받으며 촬영은 마쳤지만, 끝내 통편집의 굴욕으로 '슈스(슈퍼스타)'의 꿈은 또 한 번 좌절을 맞았다.

유리(김예원 분)는 당나귀 웃음에 야옹 재채기와 뻐꾹 딸꾹질까지 3단 콤보를 날려대는 병철(심형탁 분) 때문에 창피함을 견디지 못하고 그와 헤어지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병철이 자신의 레스토랑 주방을 맡아달라고 부탁했고 다시 쉐프의 꿈을 펼칠 절호의 기회 앞에 마음을 바꿨다. 유리의 희생 덕분에 포크볼을 마스터한 기봉(신현수 분)에게도 1군 테스트의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길에서 만난 소매치기와 부딪쳐 넘어지며 어깨 통증이 재발한 기봉은 테스트도 제대로 치르지 못한 채 팀에서 방출되고 말았다. 평생 야구밖에 모르고 살았던 기봉에게 인생 최대 위기가 찾아온 것. 괜찮은 척 웃어 보이다가도 이내 유리의 품에 안겨 서럽게 우는 기봉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와이키키2' 8회는 16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