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잔디, 고향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위해 1천만원 기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금잔디가 강원도 산불 이재민들을 위한 기부에 참여했다.

금잔디는 지난 12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강원도 산불 피해 복원을 위한 기부금으로 1000만 원을 기탁했다.

강원도 홍천 지역이 고향인 금잔디는 동향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었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기부를 준비했고 "이재민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뜻을 전달했다.

[사진=올라엔터테인먼트]

금잔디는 삶의 터전을 잃은 화재 피해자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위로를 전하며 마음을 어루만졌고, 사회의 모범이 되는 기부 활동으로 기부 열기를 더했다.

앞서 아이유, 유재석, 싸이, 박신혜, 이병헌, 한효주, 김희철 등 많은 스타들이 강원도 화재 피해 복구를 위해 기부에 참여하며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금잔디는 '일편단심', '오라버니' 등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곡과 가창력으로 인정받은 데뷔 20년 차 가수로 최근 신곡 '사랑탑'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