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지우고 으쌰으쌰"…'현지먹3', 미국 장사 정복기(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미국 장사 도중 예상치 못한 '정준영 사태'를 겪었다. 통편집으로 정준영을 지우고, 이연복 셰프를 필두로 한 '코리안 소울 푸드'로 가득 채웠다. 태국, 중국에 이어'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맛있는 방송'이 될 수 있을까.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켄싱턴호텔에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우형 PD와 이연복 셰프, 에릭, 이민우, 존박, 허경환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현지인들에게 통하는 음식을 선보이기 위해 장사꾼들의 고군분투가 담긴 로드 트립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3월 시즌1 태국 편을 시작으로 그 해 9월 시즌2 중국 편을 성공적으로 방영한 바 있다.

지난 ' 현지에서 먹힐까?' 태국편과 중국편에 이어 미국편의 연출을 맡은 이우형 PD는 "너무 좋은 팀워크로 재미있게 촬영을 하고 왔다"고 했다.

이 PD는 "미국편은 이연복 셰프의 확장판이라는 이름으로, 저번과 조금 성격이 다르다. 새로운 도전이라고 볼 수 있다. 역수출이다. 한국의 현지화 된 음식을 선보이는 것이라 충분히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해외에서 요리하는 프로그램이 많아진 것과 관련 "음식이 익숙하고 편안한 소재라 그런다. 우리의 핵심은 '역수출'이다. 현지화 된 음식이 어떻게 통할지 보는 재미가 있다. 그동안 아시아권을 가다가 이번엔 멀리 갔다. 다른 문화에서 오는 재미가 훨씬 더 컸다고 생각한다.미국의 비건 문화 등에서 오는 재미도 많았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번 미국 편에는 이연복 셰프와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이 출연한다.

이연복 셰프는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 등 중국을 강타했던 한국식 중화요리는 물론 치킨부터 한국식 핫도그, 김치볶음밥 등을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할 다양한 음식을 소개한다.

이연복은 "미국편이라 양식 셰프가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이 많은데, 그 나라 현지식으로 바뀌는 것이 중식이 가장 많다. 중국에 가면 (현지에는) 없는 한국 음식이 많다. 중식이라고 표현하기 애매모호해 한국화 된 중식요리, 중화요리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유행하는 것을 어떻게 재미있게 먹는지 궁금했다. 한없이 그 분들의 모습을 보고 왔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연복은 "한국 음식을 세계에 알릴 수 있겠다는 뿌듯함이 있다. 그래서 김치 볶음밥도 하게 됐고, 양념치킨 같은 것도 알리고 싶었다. 한식도 있고 중식도 있다. 내내 뿌듯했다"고 말했다.

'에셰프' 에릭은 "이연복 셰프를 방송으로 보며 일반인 입장에서 여러가지 흉내를 했는데, 이번엔 대가 옆에서 기본기부터 하나하나 기술들을 배웠다. 레시피보다 칼질부터 주방의 운영 등에 대해 배웠다. 요리 실력이 향상됐다"고 말했다. 또 '구멍 없는 멤버들'에 대한 놀라움을 표하며 탄탄한 팀워크를 전했다.

이민우는 "제가 샌프란시스코에 갔을 때 하루 먼저 촬영을 하게 됐다. 멤버들이 숙소에서 저를 보고 놀랐다. 에릭, 허경환, 이연복 셰프님 모두 반가웠다. 분위기가 이상하거나 처져있지 않았다. 으쌰으쌰 하자는 분위기였다"라며 "적응력이 좋다. 재미있게 잘 촬영했다"고 말했다.

서빙을 담당한 존박은 "통역도 하고 손님들과 대화도 했다. 영어를 많이 잊고 있었는데 2,3일쯤 되고 나서 입이 풀려서 메뉴 설명도 열심히 했다. 다른 분들은 주방에서 너무 바빠서, 테이블과 카운터를 담당했다""라며 또다른 재미를 예고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방송 전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만났다. 최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이 출연한 것. 정준영은 미국편 촬영 도중 '단톡방' 몰카 파문이 터지며 급거 귀국했다. 제작진은 정준영의 출연 분량을 통편집해 방송한다.

이우형 PD는 간담회가 시작되기 전 "현지에서 예상치 못한 변동이 있었지만, 촬영을 즐겁게 마치려고 했다. 어쨌든 출연자들이 주인공이고 프로그램 관련 질문은 지양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럼에도 정준영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우형 PD는 "사실 정준영은 예정돼 있던 귀국이었다. LA는 정준영이 하고 샌프란시스코는 이민우가 함께 하기로 했다. 새벽에 기사로 접했다. 이동하는 날이라 저희는 나왔다. 그 이후로 얼굴을 보거나 하진 못했다. 다행히 이민우가 합류해 좋은 분위기를 이끌어줬다"고 말했다.

통편집에 대해 "편집 과정에서 아쉬움이 있을 수 있지만 불편함 없이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오는 18일 밤 11시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