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18일 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 개최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영화감독김기덕공동대책위원회,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MBC 'PD수첩'이 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16일 영화감독김기덕사건공동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18일 오전 10시 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해당 위원회는 "지난 3월29일 언론을 통해 김기덕 감독이 피해자와 'PD수첩'을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지난 2월 피해자를 지원했던 단체에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후 곧바로 피해자와 언론에도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기덕은 이미 지난해에 피해자와 'PD수첩'을 상대로 무고와 명예훼손 소송에서 패소한 바 있다"면서 "검찰이 피해자의 증언과 방송의 내용이 허위 사실로 보기에는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판단했음에도 김기덕 감독은 거액의 민사소송을 제기해 사과나 성찰도 없이 역고소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김기덕 감독이 모스크바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김기덕은 지난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올해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피렌체한국영화제 등에 이어 각종 영화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미투 운동'의 흐름 속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영화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성폭력, 인권침해의 문제에 침묵하고 가해자들을 계속 지원하거나 초청하는 행태는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기자회견 개최 이유를 밝혔다.

한편 지난해 'PD수첩'은 피해자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