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증 비스페놀 A ·화장품 파라벤… '차이나는 클라스' 생활속 환경 호르몬 위험성 경고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환경 전문가 계명찬 교수가 영수증의 비스페놀 A, 화장품의 파라벤 등 생활 속 유해성분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24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계명찬 한양대 생명과학과 교수가 ‘환경 호르몬, 누구냐 넌?’을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차이나는 클라스' 계명찬 교수 [JTBC]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계명찬 교수는 우리가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영수증 속 비스페놀 A의 위험성을 화두에 올렸다. 홍진경은 “영수증은 먹는 게 아니라 피부에 닿는 건데도 안 좋은 건가요?”라고 물었고, 계명찬 교수는 “환경 호르몬은 지방과 친하다. 피부 밑에 피하 조직이 있는데, 지방으로 되어있어 훨씬 더 많이 흡수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비스페놀 A를 먹을 때와 만졌을 때 배출하는 시간을 비교한 실험을 소개했다. 실험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만졌을 때가 훨씬 더 오래 몸에 남아있었기 때문이다. 이용주는 “아르바이트 할 때 매출이 잘 나오면 기분이 좋아 영수증을 혀로 핥아 이마에 붙이곤 했다”라며 난감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계명찬 교수는 화장품에 많이 사용되는 파라벤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파라벤은 박테리아 같은 유해균이 번식하는 걸 막는 방부제 역할을 한다. 특히 로션과 크림같이 고영양을 지닌 제품은 균이 퍼지기 쉽기 때문에 파라벤이 많이 사용된다.

계명찬 교수는 “영국의 한 대학교의 연구에서 유방암에 걸린 여성의 유방 조직 160개 샘플을 조사한 결과, 99%라는 놀라운 수치로 파라벤이 나왔다”라고 전해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

강연을 듣던 강지영은 “선생님 말씀을 듣고 있으면 아무것도 못할 것 같다”라며 불안함을 호소했다. 지숙은 “공포 영화보다 더 무섭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에 계명찬 교수는 생활 속에서 쉽게 환경호르몬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알려주어 학생들의 불안을 해소 시켰다는 후문.

환경 전문가가 전하는 섬뜩하지만 흥미진진한 환경 호르몬 이야기는 2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