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희망 직종 어떻게 변했나…사회보건·복지·개발자 등 선호

청년 구직자 직업 선호도 변화…고령화·4차산업혁명 반영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부가 최근 5년 동안 워크넷에 등록된 30대 이하 청년 구직자의 구직건수 1000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보건의료와 4차산업 등 신산업에 대한 구직 희망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고용노동부는 공공부문 대표 취업사이트인 워크넷에 2014년부터 작년까지 등록된 30대 이하 청년 구직자의 구직건수 1052만 9365건을 분석했다.

[고용노동부 제공(뉴시스)]
고용부 분석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사회복지·보건·의료 관련 직종 공급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자, 생명과학연구원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관련 유망 직업들에 대한 구직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대 이하 구직자들의 희망 직종을 분석해보면 총무사무원, 경리사무원 등 경영·회계·사무관련 직종이 꾸준히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으나, 점차 감소하는 추세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2014년 18등에서 2018년 14등으로 상승했고 물리 및 작업치료사는 65위에서 30위로 올랐다. 웹개발자 및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유망 직업도 중 하나인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소프트웨어 개발자도 상승 추세다.

애견인 증가에 따라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애완동물 미용사는 2014년 121위에서 2018년 90위로 소폭 상승했다.

20대 청년 구직자들의 선호가 떨어지고 있는 직종도 있다.

캐드원(제도사)은 2014년 9위에서 2018년 15위로 하락했고 영업 및 판매 관련 관리자도 24위에서 73위로 대폭 줄었다.

30대 구직자도 이와 비슷한 추이를 보이고 있다.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관련 직종들은 20대와 마찬가지로 전반적으로 상승폭에 있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2014년 21위에서 2018년 11위로 상승했고, 보육교사는 12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또한, 금속공작기계기능직, 기계공학기술자, 용접원 등 기능직들도 일부 상승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유망직업으로 꼽히는 생명과학 연구원은 173위에서 111위로 대폭 상승했다.

반면, 영업 및 판매 관련 관리자는 9위에서 29위로, 미용사는 27위에서 49위로 확연히 줄었다.

고용노동부 김영중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는 인근의 고용복지 플러스센터를 방문하면 심층상담과 밀착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정부혁신 과제인 구인·구직 정보 분석으로 다양한 정보 제공과 맞춤형 취업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워크넷은 구인·구직자에게 각종 일자리정보 제공을 통한 취업지원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국가 취업지원 포털로 1998년부터 운영 중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