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 측 "버닝썬 관련 악의적 루머, 33명 네티즌 고소"(공식입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한효주가 버닝썬 관련 허위사실 유포자들에 법적 대응 한다.

10일 배우 한효주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지평 김문희 변호사는 "한효주는 JM솔루션의 광고모델일 뿐 버닝썬 클럽에 단 한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며 문제가 된 2018년 11월 23일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그럼에도 여전히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는 명예훼손 및 모욕 행위가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33명의 게시자(아이디 기준)를 특정하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거나 악의적인 비방행위가 있을 경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법적으로 강경 대응을 할 것을 시사했다.

한편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한 화장품 업체가 클럽 버닝썬에 협찬했으며 관련 회식자리에서 한 30대 여성 배우가 침을 흘리며 야광봉으로 사람들의 얼굴을 때리는 등 술에 취한 것과 다른 행동을 보였다고 전했다. 방송 이후 화장품 브랜드가 JM솔루션이라는 사실이 공개되며 해당 모델인 한효주에 관심이 쏠렸다.

다음은 한효주 측 공식입장 전문

배우 한효주 관련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에 대한 배우 한효주 측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우선 배우 한효주는 JM솔루션의 광고모델일 뿐, 버닝썬 클럽에 단 한번도 출입한 적이 없고 2018. 11. 23. 해당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각종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SNS 등의 온라인 공간에서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는 명예훼손 및 모욕 행위가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저희 법무법인은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 비방으로 인해 배우 한효주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었다고 판단, 33명의 게시자(아이디 기준)를 특정하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거나 악의적인 비방행위가 있을 경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