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는 조셉, LG 타선에 활력소 될까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토미 조셉이 부상을 털고 돌아온다.

조셉은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주말 3연전에 맞춰 1군 엔트리에 복귀한다.

류중일 LG 감독은 지난 9일 "조셉은 10일 1군에 등록된다"며 "3주 동안 휴식을 취했고 2군 경기도 두 차례 뛰었다. 돌아오면 더 이상 아프다고 하면 안 된다. 건강한 몸으로 시즌을 마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LG 트윈스]

조셉은 지난달 13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1군에서 자취를 감췄다. 허리 디스크 통증을 호소하며 16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고 이후 재활에 전념해왔다. 부상 전까지 개막 후 16경기에 나와 타율 2할3푼2리(56타수 13안타) 5홈런 14타점을 기록 중이었다.

LG는 조셉이 빠진 기간 동안 19경기에서 12승 7패로 선전했다. 하지만 최근 6경기에서 1승 5패로 주춤하다. 지난 7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12-10 승)을 제외하고 타선이 침체돼 있다.

지난 9일 경기에서도 타선 침묵 속에 키움에 1-2로 역전패하며 위닝 시리즈를 내줬다. 7개의 안타와 2개의 볼넷을 얻어내고도 찬스에서 적시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경기를 어렵게 풀어갈 수밖에 없었다. 마운드의 힘으로 시즌 초반 순위 다툼을 이어가고 있지만 타자들의 타격감이 떨어지면서 개막 후 첫 고비를 맞았다.

이런 가운데 다시 돌아오는 조셉의 어깨가 무겁다. 2년 연속 포스트 시즌에 진출한 LG는 조셉이 부상과 부진에 계속 허덕인다면 기다려줄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 조셉 개인으로서도 생존을 위해 뭔가를 보여줘야 하는 시점이다.

1군 복귀 직전 퓨처스리그에서는 좋은 타격감을 보였다. 지난 8일과 9일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8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최종 리허설에서 컨디션이 회복된 모습을 보인 부분은 긍정적이다.

조셉이 지친 LG 타선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