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임, '소리 효' 공연서 굿 퍼포먼스…성금 강원 산불 재난민에 기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경기 명창으로 이름을 알린 국악인 김영임이 굿 퍼포먼스를 예고했다.

김영임은 오는 28일 열리는 '김영임의 소리 효' 대공연에서 몇 년 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김영임의 대표 퍼포먼스 '굿' 퍼포먼스를 펼친다. 부정거리, 바라거리, 조상거리, 신장거리로 이어지는 굿판을 완벽히 재현한 독보적인 퍼포먼스에 김영임 특유의 구성지고 심금을 울리는 소리가 더해지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고하엔터테인먼트]

특히 김영임의 '굿' 퍼포먼스는 퍼포먼스 도중 관객이 자발적으로 자식들의 밝은 앞날을 소원하며 굿상에 돈을 놓으며 기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는 '굿' 퍼포먼스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모습이다.

특히 해당 퍼포먼스 도중 관객들이 성금한 모든 금액을 김영임의 콘서트에서는 불우한 이웃이나 재난 지역에 기부하고 있으며 이번 공연에서는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한 재난구호에 나설 예정이다.

김영임 측은 "'굿'을 통해 산 자와 죽은 자의 다하지 못한 대화를 이어주는 동시에 관객과 소통하며 그 안에서 부모님을 생각하며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 관객들을 위로하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영임은 모든 관객들이 자신의 공연을 통해 부모님의 사랑을 느끼고 그를 통해 위로와 격려를 받고 돌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영임의 소리 효'는 올해 22년째를 맞은 국내 최초 국악 뮤지컬로 효를 주제로 우리나라 전통 국악을 종합 공연예술로 탈바꿈하는데 이바지하고 있다. 현재 인터파크와 세종문화회관에서 예매 가능하며 오는 2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오후 3시와 7시 총 2회 공연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