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간판스타 이상화 은퇴…16일 공식 은퇴식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금빛 질주를 마무리한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스타' 이상화(30)가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오는 16일 서울 중구 태평로에 있는 더플라지호텔에서 공식 은퇴식을 갖는다.

이상화는 보도자료를 통해 은퇴를 발표했다. 이상화는 휘경여중 재학 시절부터 '기대주'로 꼽혔다.

중학교 시절 태극마크를 처음 달았고 이후 성장세는 가팔랐다. 만 16세이던 지난 2005년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500m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조성우 기자]

첫 번째 올림픽이던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는 해당 종목에서 5위에 올라 당시 한국 여자 빙속 단거리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이상화는 두 번째 올림픽 무대에서 금빛 질주를 완성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내 야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초의 올림픽 메달 획득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이상화는 이때부터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도 '일인자'로 꼽혔다. 부상도 있었지만 그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월드컵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연달아 우승을 차지했다.

2012-13, 2013-14시즌에는 연달아 4차례나 세계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2013년 11월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이상화가 작성한 500m 세계기록(36초36)은 지금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그는 2014년 소치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땄다.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2연속 우승을 차지한 것은 아시아선수로는 이상화가 최초다.

이상화는 자신에게 마지막 올림픽 무대가 된 2018년 평창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냈다. 부상이 찾아왔고 컨디션이 예전같지 않았지만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상화 이후 해당 종목 최강자로 자리 잡은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그는 평창 대회 이후 향후 진로를 두고 고민했다.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1년이 지나 선수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이영훈 기자]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