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류중일 감독 "이우찬, 데뷔 첫 승 축하한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투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2연승과 함께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챙겼다.

LG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사진=조성우기자]

선발투수 이우찬이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진해수-신정락-정우영-고우석으로 이어진 필승조가 한화 타선을 압도하면서 2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정주현이 4타수 3안타 2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면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 후 "이우찬의 데뷔 첫 승이자 선발승을 축하한다"며 "이우찬이 5회까지 잘 던져준 가운데 필승조가 경기 후반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잘 막아줬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류 감독은 또 "타선에서는 테이블 세터의 활약이 빛났다"며 "특히 정주현이 결승 타점과 함께 추가 타점까지 올리면서 결정적인 역할을 해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