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안타 2타점' 정주현 "그동안 보탬 못돼 미안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 내야수 정주현이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정주현은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2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하며 LG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정주현은 이날 LG의 2점을 모두 책임졌다. 출발부터 좋았다. 1회 첫 타석 중전 안타를 기록하면서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0-0으로 맞선 2회말 2사 1·2루에서는 한화 선발 좌완 김범수를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사진=LG 트윈스]

정주현의 활약은 계속됐다. LG가 1-0으로 앞선 4회말 1사 3루에서 김범수에게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올 시즌 두 번째 3안타 경기를 기록하며 팀의 2연승과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에 큰 힘을 보탰다.

정주현은 경기 후 "그동안 팀에 보탬이 못 된 것 같아 감독님, 팀, 팬들께 많이 미안했다"며 "오늘은 팀이 승리하는 데 도움이 된 것 같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주현은 또 "체력적으로 힘들 때도 있고 부족한 점이 많지만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주말 3연전 내내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는데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류중일 LG 감독도 "정주현이 결승 타점과 추가 타점까지 결정적인 역할을 해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