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1천300만 돌파…'아바타' 이후 10년만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1천300만 명을 돌파했다.

15일 배급사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조 루소,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은 개봉 22일째인 이날 오후 5시 누적관객수1천300만 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에서 1천3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명량'(2014), '극한직업'(2019), '신과함께-죄와 벌'(2017), '국제시장'(2014), '베테랑'(2015), '아바타'(2009)순이다.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 이전 공식 통계 발표 및 배급사로 집계된 '괴물'(2006)의 관객수는 1천301만9천740명이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역대 외화 최고 흥행작 '아바타'의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1천333만8천863명과 공식 통계 집계 기준 1천362만4천328명 기록에 이어 10년 만에 1천300만 관객을 동원한 외화로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아바타'가 개봉 74일 만에 돌파한 기록을 뛰어넘으며 역대 외화 최단 기간 신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하기도 했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조슈 브롤린 분)의 최강 전투를 그린 내용으로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이야기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