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빈 "연극 무대서 관객과 소통, 가장 큰 에너지"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채수빈이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16일 매거진 나일론은 채수빈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커버 사진에서 채수빈은 리본 장식의 의상과 베레모를 착용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흑백 사진에서도 돋보이는 가느다란 턱선과 오목조목한 이목구비는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나일론]
[사진=나일론]
[사진=나일론]

또 다른 화보에서 채수빈은 원톤의 모던한 의상에 투명한 뿔테 안경을 매치하거나 볼드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을 소화한다. 여기에 시크한 표정과 절제된 눈빛으로 매 컷마다 세련미를 더한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채수빈은 최근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에 대해 "관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것이 연극이 주는 가장 큰 에너지다"라며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채수빈은 '앙리할아버지와 나'의 지방 투어를 앞두고 있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