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성범죄·대형 산불 등 긴급대응연구 과제공고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의 첫 번째 과제 4건 선정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약물 성범죄, 대형 산불, 터널 사고, 지역별 안전도 진단 등 4개 과제가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의 첫 번째 과제로 선정돼 22일 공고됐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국민생활 안전 관련 문제가 발생했을 때 연구개발 착수까지 걸리는 시간을 2개월 이내로 단축하기 위해 지난 3월 개정된 법령(공동관리규정)에 따른 첫 연구개발과제 4건을 선정, 공고한다고 밝혔다.

최종 선정된 4개 과제는 중앙부처·청 및 지자체로부터 4월에 제기된 35개의 긴급현안 수요 중 ▲약물 성범죄 사전 예방을 위한 휴대용 탐지 키트 개발(경찰청) ▲산불확산예측시스템 고도화 및 상황정보 전달 체계 개발(산림청) ▲지자체 관리 대상 도로터널의 실시간 사고감지 및 전파시스템 개발(대구시) ▲지자체 대상 사회재난 안전도 진단 모델 개발(행안부) 등이다.

◆ 약물 성범죄 예방을 위한 휴대용 탐지 키트 개발(경찰청)

최근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가 이슈가 됐지만 일반 국민들은 주류·음료 등에 성범죄 약물 포함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높은 정확도와 낮은 가격의 휴대용 탐지 키트를 개발해 일반 국민들도 탐지 키트를 구입·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 산불확산예측시스템 고도화 및 상황정보 전달 체계 개발(산림청)

최근 겨울고온, 건조일수 증가 등으로 산불 발생 건수와 강도가 증가하고 있다. 대형 산불 대응을 위해 산불확산예측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나 기상정보(풍향, 풍속 등)의 실시간 반영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산불현장의 실시간 기상정보를 반영할 수 있도록 기존의 산불확산예측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산불 현장담당자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정보전파 서비스를 개발한다. 개발된 기술은 산림청을 통해 산불현장에 적용될 계획이다.

◆ 지자체 관리 대상 도로터널의 실시간 사고감지 및 전파시스템 개발(대구시)

터널 사고는 공간의 밀폐성으로 인해 외부 사고보다 피해정도가 크고 특히 지자체 관리 터널은 사고감지시스템 미비로 사고발생 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터널 내 돌발사고 감지 기술과 위험 상황의 신속한 전파 기술을 개발하고, 대구광역시를 중심으로 현장 실증할 계획이다.

◆ 지자체 대상 사회재난 안전도 진단 모델 개발(행안부)

최근 KTX 탈선, 고양 저유소 화재 등과 같은 다수부처 관련 신종·복합 사회재난 발생이 빈발함에 따라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한 재난현장 중심의 대응체계 재구축이 요구되는 실정이다. 이에 행안부는 지역의 위험요소 발굴·분석, 관리역량 진단 등 지역의 사회재난 환경을 관리할 수 있는 긴급연구를 수행, 재난현장 중심의 새로운 사회재난 관리체계를 도입할 계획이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은 예기치 못한 다양한 재난·안전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사전에 분야별 전문가 풀과 R&D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시급히 연구 착수가 가능하도록 절차를 간소화한 패스트 트랙형 긴급연구 체계다.

정부는 이를 위해 지난 3월 '국가연구개발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고 올해 첫 예산으로 28억원을 배정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