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한국, 아웃도어 카메라 'TG-6' 공개

TG시리즈 중 최상위 제품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올림푸스한국이 23일 아웃도어 카메라 TG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 'TG-6'를 공개했다. 7월 초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TG-6는 올림푸스 TG시리즈 중 최상위 제품이다. 강력한 방수·방한·방진과 내충격 성능은 물론 F2.0의 밝은 이너줌 렌즈를 탑재해 산·바다·계곡·겨울철 혹한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환경에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마크로(접사) 기능, 수중 촬영 기능이 향상됐고, 다양한 액세서리와의 호환성을 확장했다.

[출처=올림푸스]

우수한 방수 성능으로 15m 수심에서도 촬영이 가능할 뿐 아니라 2.1m 높이의 낙하에도 견딘다. 영하 10도의 추위에서도 촬영을 이어나갈 수 있는 방한 성능과 빈틈없는 방진 성능을 갖췄다. 100kgf의 하중을 견뎌내는 강력한 터프 성능으로 거친 아웃도어 환경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고유의 필드 센서 시스템을 통해 사용자의 위치, 고도, 수심 정보 등 다양한 트래킹 정보를 생생하게 기록할 수 있다. 올림푸스 전용 애플리케이션 'OI.Track'을 스마트 기기에 설치하면 사진이나 동영상을 확인하면서 촬영 당시의 이동 경로, 속도, 고도, 수온 등의 정보도 지도 및 그래프로 함께 볼 수 있다.

화질도 한층 개선됐다. 광학 4배줌 F2.0의 밝은 이너줌 렌즈와 1천200만 화소의 초고속 CMOS 이미지 센서, 올림푸스의 플래그십 미러리스 카메라 OM-D E-M1X에 탑재된 최신 이미지 프로세서 ‘트루픽 VIII’이 결합했다. 이미지센서의 유리막 양면에 AR코팅을 적용해 촬영 시 발생할 수 있는 고스트와 플레어 현상을 최소화해 선명한 이미지를 담아낸다.

현미경 모드가 한층 개선돼 평소 보지 못했던 피사체의 독특한 장면까지 현미경으로 관찰하듯 생동감 있게 촬영이 가능하다. TG-6에서는 근접 촬영이 1㎝까지 가능해진 것이 큰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균일한 초점을 잡는 것이 어려운 접사 촬영 시 '심도합성 모드'는 각기 다른 초점거리로 촬영된 3~10장의 사진을 합성해 초점이 맞는 선명한 사진을 만들어 낸다. 수중 화이트 밸런스 모드 또한 기존 1가지 모드에서 3가지 모드로 확대됐다.

이쿠타 시노부 올림푸스한국 영상사업본부장은 "TG-6는 기존의 아웃도어 카메라와는 차별화된 기능과 성능으로 오랫동안 쌓아온 올림푸스의 명성을 이어나갈 제품"이라며 "아웃도어 활동이 증가하는 요즘 TG-6와 함께라면 언제 어디서든 최상의 화질로 즐거운 추억을 담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