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지훈 "이른 결혼 고민 안했다, 인생에 대한 책임감 생겨"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노지훈이 결혼 이후 인생과 무대에 대한 책임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노지훈은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트로트 가수'로 자신을 소개한 노지훈은 "7년 만의 쇼케이스다"고 오랜만의 무대에 대한 감회를 드러냈다.

노지훈은 "제가 원래는 대중 가요, 아이돌 음악을 했다. 무대에 서서 내려왔을 때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기운을 뽐내고 싶은데'라는 생각을 했다. 새 소속사에서 '트로트를 해볼래?'라고 권해줘서 트로트를 하게 됐다"고 트로트 가수 전향 계기를 밝혔다.

노지훈은 지난해 레이싱 모델 이은혜와 결혼 소식과 동시에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으며 현재 아들을 키우고 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아내와 아이가 찾아 응원을 전했다.

노지훈은 "제가 친구, 동료들에 비하면 결혼도 빨리 한 편이다. 사랑이 우선이었기 때문에 결혼을 하게 됐다. '이 여자다' 싶은 느낌이 와서 고민 없이 결혼을 하게 됐다"고 결혼을 언급했다.

노지훈은 "결혼을 하면서 많이 바뀌었다. 인생에 있어서 책임감도 생겼고 무대에 대한 책임감도 생겼다. 제가 겪어온 경험들이, 그 전에는 조금 어렸다"며 결혼 후 달라진 변화를 설명했다.

그는 "지금도 트로트에 있어서는 첫 걸음마 단계지만 무대에 많이 서고 싶었다. 트로트라는 장르에 도전하면서 가볍게 하지 않고, 진중한 마음으로 오래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하게 됐다"라며 무대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노지훈은 MBC '위대한 탄생 시즌1'에 출연해 TOP8까지 오르며 실력과 스타성을 인정받고 활발히 활동해왔다. 신곡 '손가락하트'를 통해 본격 트로트에 도전,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노지훈의 새 싱글 앨범의 타이틀곡 '손가락하트'는 신나는 라틴 리듬에 락적인 요소를 결합한 새로운 느낌의 라틴 트로트 곡으로. 노지훈의 보컬이 더해져 청량감을 살렸다. 누구나 쉽게 기억할 수 있는 가사와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손가락하트'의 뮤직비디오는 슈퍼주니어 신동이 연출을 맡았으며 배우 채림과 개그맨 정준하, 크레용팝 출신 가수 엘린, 개그우먼 박은영, 조수연과 '미스트롯'에 출연했던 개그우먼 김나희가 카메오로 출연해 지원사격을 펼쳤다.

노지훈의 '손가락하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