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택시기사 폭행한 26세 배우 한지선 사과…"변명 없이 잘못 인정 깊이 반성"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파출소에서도 경찰관에게 폭행을 저질러 500만원의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배우 한지선(26세) 측이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23일 한지선(26세)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우선 한지선씨와 관련해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사과의 뜻을 전하며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배우 한지선 [제이와이드컴퍼니]
한지선 측은 "보도 된 바와 같이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라며 "한지선씨는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와 관련하여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또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알렸다.

이어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책임에 통감하고 있다"면서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한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날 채널A는 배우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술에 취한채 택시에 탔다가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택시기사 이 모(61세)씨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한지선은 파출소에서도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다른 경찰관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찼다고 전했다.

결국 한지선은 폭행 혐의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한지선은 지난 2017년 JTBC 드라마 '맨투맨'으로 데뷔했고 KBS2 드라마 '흑기사'에도 출연했다. 현재 SBS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고 있다.

다음은 배우 한지선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입니다.

우선 배우 한지선씨와 관련해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합니다.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이 있기 얼마 전 이와 같은 사실을 알게 되었고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 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보도 된 바와 같이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입니다.

한지선씨는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또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당사 역시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책임에 통감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이를 위해 회사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립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