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한 문지기' 이광연, 한국 U-20팀 승리방정식의 중요한 상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한국 남자축구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국제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은 12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슬란에 있는 루슬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전 에콰도르와 맞대결에서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이로써 오는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리는 결승전에 올라갔다. 이번 대회 '마지막 승부' 상대는 우크라이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우크라이나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우크라이나는 한국-에콰도르전에 앞서 치른 준결승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었다.

한국 승리 주역은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넣은 최준(연세대)과 어시스트를 기록한 이강인(발렌시아)이 꼽힌다. 그러나 골문을 지킨 이광연(강원)도 큰 힘을 보탰다.

에콰도르는 선재골을 내준 뒤 만화골을 넣기 위해 후반 들어 공격 고삐를 바짝 댕겼다. 이런 상황에서 골키퍼 이광연의 존재가 빛났다.

전반에도 여러 번 상대 공격을 잘 막아냈던 이광연의 진가는 후반들어 더욱 돋보였다. 후반 25분 팔라시오니가 시도한 헤더를 펀칭으로 처냈다.

후반 30분에는 에스피노사의 슈팅을 막아냈다. 그리고 후반 막판 캄파냐가 시도한 슈팅을 다시 한 번 펀칭으로 막았다. 특히 추가시간 골문 앞에서 나온 캄파냐의 헤더를 쳐냈다.

집중력과 순발력이 돋보인 장면이 됐다. 거의 골과 다름 없는 상황에서 이광연은 몸을 날리며 슈팅을 막았다. 한국이 결승에 오르는데 힘을 제대로 보탰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이광연은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전에서도 여러 번 선방했다. 한국은 포르투갈에 0-1로 졌으나 최소 실점했고 16강행을 이끈 발판이 됐다. 이광연의 도움이 컸다.

그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조별리그 2차전. 그리고 8강에서 만난 세네갈전에서도 수차례 실점 위기에서 벗어나는 방어를 보였다.

에콰도르를 맞아 결승골을 넣은 최준과 정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끝까지 간다"며 "이제 단 한 경기가 남아있다"고 우승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이광연의 선방이 우크라이나전까지 이어져야하는 이유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