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가즈아"…이시언부터 윤은혜까지 U20 결승 진출에 '환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연예계 스타들이 새벽 밤잠을 설치며 축구 경기를 지켜봤다. U-20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우크라이나를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이뤄내자 함께 환호했다.

배우 이시언과 윤은혜, 강예원, 방송인 홍석천, 이기우 등 연예계 스타들이 대한민국의 U-20 월드컵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축하했다.

이시언은 축구 생중계를 지켜본 뒤 "와.. 진짜 너무 축하 드리고. 정말 감동. 정말정말 결승. 생방 본 건 자랑입니다"라며 "정말 #축구 #결승 #u20 우승도 가즈아!! #이시언"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대표팀을 응원했다.

[사진=이시언 SNS]

홍석천은 "정말 대단하지 아니한가. 어린 선수들이 역사에 님을 일을 해냈다. 우와. 정말 잠 못자고 응원한 보람이 있다. 누구도 해내리라 믿기 힘든 이 대단한 일을. 저 어린 선수들이 해내다니 축하하고 또 축하한다"는 글을 게재하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나도 저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자. 아무리 힘들어도 해내고자 하는 이들에겐 기적같은 일들이 벌어짐을 잊지 말자.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경기였다. 자랑스럽고 또 자랑스럽다. 대한 청년들"이라며 축구 경기의 여운을 전했다.

강예원도 자신의 SNS에 "역사적인 순간. 대한민국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작성한 날"이라는 글과 함께 생중계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감격을 드러냈다. 윤은혜는 "굿나잇. 아직도 두근두근이지만"이라는 글과 함께 축구 우승을 기념하는 셀카 인증샷을 찍었다.

[사진=윤은혜 인스타그램]

래퍼 딘딘은 "미쳤다 미쳤어 영화다 영화. 진짜 고생했다. 눈물난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형님들입니다! 형님들"이라며 감격했다. 개그맨 김원효도 "잘했다! 대단하다! 안자고 보길 잘했다. 대한민국 사상 첫 결승 진출!!! 역사는 계속 새롭게 만들어지는구나"라며 기뻐했고 배우 이기우는 "아 정말 이 나라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멋진 결승전 기대하겠습니다"라고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날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뤘다. 한국은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15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