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이닝 4실점' 금민철, 올 시즌 최소이닝 투구 후 조기강판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T 위즈 좌완 금민철이 컨디션 난조를 보이며 조기 강판됐다.

금민철은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1이닝 4피안타 1피홈런 1볼넷 4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사진=KT 위즈]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1회초 선두타자 고종욱을 볼넷으로 1루에 내보낸 뒤 한동민에게 내야 안타를 내주며 무사 1·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최정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3점 홈런을 허용하면서 스코어는 순식간에 0-3까지 벌어졌다.

금민철은 쉽게 안정을 찾지 못했다. 1사 3루에서 김강민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주면서 1회에만 4실점했다.

KT 벤치는 금민철이 더는 마운드에서 버티기 어렵다고 판단, KT가 2-4로 뒤진 2회초 수비 시작과 함께 투수를 이대은으로 교체했다.

금민철은 이날 직구,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 등 29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구속은 134km를 기록했다. 올 시즌 최소이닝 투구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다음 선발등판을 준비하게 됐다.

2회초 SK 공격이 진행 중인 가운데 SK가 4-2로 앞서가고 있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