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기안84 "방송수입은 웹툰 수입 10%에 불과"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유명 웹툰 작가 기안 84는 과연 얼마나 벌까.

18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이시언, 성훈, 기안84의 홍콩 여행 관련 내용이 다뤄졌다. 지난 3월15일 본방된 내용이지만 이날 한 번 더 전파를 타면서 화제가 됐다.

홍콩 야시장 투어에 나선 기안84는 상점마다 들르며 물건을 고르는데 여념이 없었다. 흥정조차 시도하지 않은 그의 '지갑 두께'에 관심이 쏠리기 마련.

[MBC]

유명 웹툰작가인 그는 방송으로 버는 돈이 본수입의 1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정확한 소득은 파악되지 않지만 지난 2017년 네이버웹툰이 집계한 자사 연재 작가들의 수익 통계로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당시 통계에 따르면 포털사이트에 웹툰을 연재하는 작가 300여명은 연평균 2억2천만원을 버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평균 1천800만원 상당의 수익이다.

만화만 그려도 얼마든지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 수 있는 셈. 기안84는 지난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방송 수입은 웹툰 수입의 1/10도 안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