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번 받은 질문, 씁쓸"…하연수, 또다시 휘말린 SNS 태도논란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하연수가 SNS 댓글로 인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SNS 태도논란에 휩싸인 하연수 [사진=리틀빅픽쳐스]

이와 관련, 한 네티즌이 하연수의 게시물에 "(하)연수 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묻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한다. 그렇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됐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일각에서는 하연수가 네티즌의 질문에 과하게 반응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특히 하연수는 '까칠한' SNS 댓글로 인해 수 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어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앞서 하연수는 지난해 작품과 관련해 질문 댓글을 단 네티즌에게 "방법은 당연히 구매하시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보여서 답변드린다"고 예민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당시 하연수는 논란이 커지자 "미성숙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이후 또 한 번 네티즌의 댓글에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하연수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