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외질혜, BJ 성희롱 논란 사과 "썩은 정신 상태, 정말 죄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BJ 감스트와 외질혜가 특정 여성 BJ를 거론하며 성희롱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감스트는 19일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으로 1분30초 분량의 영상을 올리고 "먼제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 숙였다.

감스트는 "오늘 새벽 2시경 게임을 진행하면서 미성숙한 발언으로 제가 잘못을 한 그 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 그 어떤 말로도 용서 받지 못할 발언이었다.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고 사과했다.

감스트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지만 사건이 발생한 직후 바로 잘못을 인지했고,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상처를 입은 그 분께 진심을 다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달드렸다. 당장 사과의 뜻이 잘 전달될지 모르겠지만 반성의 시간을 가지면서 진심을 다해 반성하고, 부족하겠지만 앞으로 진심어린 사과가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외질혜도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 도중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하면서 스트리머 잼미님, 부들님께 DDR이라는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며 "같은 여자로서 한번 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발언했어야 했는데, '인터넷방송에서는 괜찮겠지'하는 안일한 생각과 썩은 정신상태로 발언을 하고 방송을 진행했다.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셨을 잼미님 부들님, 그리고 두분의 모든 팬분들께 정말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외질혜는 "이 일로 인해 충격 받으신 분들께도 정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BJ로서 생방송 중에 언행을 신중히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언행을 내뱉음에 있어 크게 반성하고, 가벼운 언행으로 실수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리겠다"라며 "허락해 주신다면 두 분을 찾아뵙고 사죄드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앞서 이날 오전 감스트와 외질혜, NS남순은 아프리카TV '나락즈' 생방송 중 특정 여성 BJ 이름을 거론하며 성적 발언을 했다.

세 사람은 방송 중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외질혜는 NS남순에게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고 물었다. 이에 NS남순은 폭소하며 "당연하지"라고 말했다.이어 NS남순이 감스트에게 "XXX(또 다른 여성 BJ)를 보며 XXX를 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도 "당연하지. 세 번 한다"라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특정 여성 BJ는 물론 욕설이 오갔다.

세 사람은 발언 이후 논란을 인지하고 사과했으나, 후폭풍은 거셌다.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성적 비하 발언에 대한 비난과 함께 과거 방송까지 소환되며 이들의 자질을 문제 삼았다. 감스트를 비롯해 이들이 크리에이터로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고 만큼, 방송에 대한 책임감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인터넷 방송 제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