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은, 쑥스러운 첫 세이브 "첫 승때와 느낌 달라"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고비를 잘 넘겼다. KT 위즈 이대은(투수)이 선발에서 마무리로 보직을 이동한 뒤 첫 세이브를 신고했다.

그는 2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주말 홈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KT가 4-2로 NC에 앞서고 있던 8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3번째 투수 주권에 이어 나왔다.

그러나 힘든 상황을 맞았다. 양의지와 이원재에게 각각 안타와 2루타를 맞아 2사 2, 3루로 몰렸다. 안타 하나면 동점이 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사진=이영훈 기자]

이대은은 후속타자 모창민은 4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끝이 아니었다.

9회초에는 선두타자 권희동과 지석훈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무사 1, 2루로 몰렸다. 앞선 이닝보다 더 큰 위기가 찾아왔다.

하지만 소속팀 리드를 지켰다. 그는 후속타자로 나온 김찬형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했고 선행 주자인 권희동을 3루에서 잡았다.

이어 타석에 나온 박민우를 초구에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해 두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KT 승리와 구원 성공까지 남은 아웃 카운트는 단 한 개다.

고비를 또 맞았다. NC 벤치는 김태진을 대신해 대타 카드를 꺼냈다. 김형준이 타석에 나왔는데 이대은은 폭투를 범했다. 이 틈을 타 주자는 한 베이스씩 더 갔다. 8회말과 같은 2사 2, 3루 상황이 다시 만들어졌다.

이대은은 집중력을 보였다. 김형준을 7구째 삼진으로 잡아내며 마무리에 성공했다. 보직 변경 후 첫 세이브를 신고했다.

그는 NC전이 끝난 뒤 "첫 승을 올릴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라며 "마무리 포지션은 투구 이후 바로 결과가 나오는 자리라 마음가짐이 다른 부분이 있긴 하다고 말했다.

이대은은 또한 "8, 9회를 깔끔하게 마쳤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렇지 못했다.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낸 점 마음에 걸린다"고 덧붙였다. 첫 술에 배가 부를 순 없다. 실점 위기를 여러 번 맞았지만 그래도 불론 세이브를 기록하지 않았다.

그는 "앞으로 위기관리 능력을 좀 더 키워야할 것 같다"며 "현재 내가 맡고 있는 임무에 만족한다. 어떤 보직이든 따로 원하는 것은 없다. 팀 승리에 항상 도움을 주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강철 KT 감독도 "(이대은이)위기를 맞긴 했지만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고 얘기했다.

조이뉴스24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