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 2026 동계올림픽 개최 확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탈리아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가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 장소로 선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5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총회에서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는 결선 투표에서 갱쟁도시인 스톡홀름·오레를 제쳤다.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는 47표를 얻었고 스톡홀름·오레는 34표를 각각 얻었다.

이날 투표로 이탈리아는 지난 1956년 코르티나 담페초와 2006년 토리노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나라가 됐다. 반면 스웨덴은 다시 한 번 동계올림픽 유치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스웨덴은 아직까지 동계올림픽을 자국에서 개최한 적이 없다.

[사진=뉴시스 ]

이탈리아는 수도 로마에 이은 '제2 도시'로 꼽히는 밀라노와 북부지역 산악 도시인 코르티나 담페초를 공동 개최도시로 내세워 유치전을 펼쳤다. 밀라노에서는 아이스하키,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등이, 코르티나 담페초에스는 썰매, 알파인 스키 등이 각각 치러질 예정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개최지 투표 결과가 발표된 뒤 "밀리노와 코르티나 담페초에 축하를 보낸다"며 "전통적으로 동계스포츠가 활발한 나라에서 올림픽 경기가 열리게 돼 기대가 크다"고 얘기했다.

2026년 동계올림픽은 당초 시옹(스위스) 그라츠(오스트리아) 그리고 지난 1988년 동계올림픽을 치른 캘거리(캐나다)가 유치 도시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세 도시는 모두 지역 주민 반대에 부딪혀 유치 의사를 철회했다.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를 놓고 베이징(중국)과 경쟁한 삿포로(일본)는 2026년 대회 대신 2030년 대회 유치로 방향을 틀었고 에르주룸(터키)는 개최 도시 후보 사전 심사에서 IOC로부터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한편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 동계올림픽은 2026년 2월 6일 개막돼 같은달 22일까지 열린다. 같은 장소에서는 3월 6일부터 15일까지 동계패럴림픽도 진행된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