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3M오픈 3R 공동 17위…톱10 보인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임성재(2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M 오픈(총상금 6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17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 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쳐 3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톱10 진입을 노리게 됐다. 올 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임성재는 현재 선두 그룹과는 5타 차 뒤진 상태다.

매튜 울프(미국)와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브라이슨 디샘보(미국)와 함께 중간합계 15언더파 198타를 기록해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1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임성재는 7번홀에서 다시 버디를 낚으며 타수를 줄였다. 8번홀에서 보기로 1타를 잃었지만, 14, 15번홀에서 연속 버디로 만회했다. 이어 나머지 홀을 파로 막아 3라운드를 끝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