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박서준·안성기·우도환, 팬서비스도 강렬…최고 기대작 입증(종합)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사자'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이 뜨거운 '팬서비스'로 '사자'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11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주환 감독,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이 참석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서준을 비롯 안성기, 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영화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많은 팬들의 환호 속에 등장한 박서준은 "2년 전에도 이 곳에 섰었는데, 이날만 기다렸다. 개봉을 앞둔 설렘이 느껴진다"고 전했다.

박서준은 극중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을 맡아 '지옥 액션'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그는 "엄청난 액션신이 있다. 강도 높은 촬영을 했다. 보시면 지옥을 맛본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성기는 "박서준은 UFC 선수를 했다면 세계 챔피언을 했을 거다. 진짜 볼만 하다"라고 칭찬했다. 또 김주환 감독은 "박서준의 180도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 예전엔 소년미, 멍뭉미가 있었다면 이번에는 엄청난 남성미와 다크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우도환은 첫 스크린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싱숭생숭하다"고 운을 뗀 뒤 "꿈에 그린 자리다. 이렇게 좋은 분들과 같이 촬영할 수 있어 좋았다. 촬영장에서 많이 배웠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도환은 지신 역을 악역 연기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5~7시간에 걸쳐 특수분장을 했던 우도환은 "버티는 것이 힘들었다. 누군가가 내 몸에 뭔가를 붙이고 있는 것도 그렇고, 그 분들도 힘들어하셔서 같이 힘들었다"며 "그 상태에서 액션을 했다. 어렵고 무거웠는데, 인내력을 배웠던 것 같다. 관객들이 '헉' 소리가 나게 놀라게 하고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주환 감독은 우도환이 맡은 지신에 대해 "관객들은 지신이 악한 것을 아는데 극 속 인물들은 지신에게 속아서 많이 털린다"며 "눈빛을 보면 정의로워 보일 정도다. 선과 악의 완벽한 미드필더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박서준은 이런 우도환의 매력이 무어냐는 질문을 받자마자 "섹시함"이라고 답하고는 "정말 섹시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김주환 감독은 물론이고 후배들에게 절대적인 존경을 받는 안성기는 안신부를 연기하기 위해 라틴어를 배웠다. 그는 현장에서 극 중에서 가장 많이 했던 라틴어를 유창하게 구사해 큰 박수를 받았다.

[사진=정소희 기자]

"안성기 선배님의 모든 것이 배울 점"이라고 말한 우도환은 "오랫동안 배우 생활을 할 수 있다면 안성기 선배님처럼 되면 소원이 없겠다 생각한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 우도환은 박서준에 대해 "정말 좋은 에너지를 가진 분"이라고 말한 뒤 "저는 운이 좋은 것 같다. 천재인 감독님, 좋은 선배님들과 함꼐 할 수 있어 좋은 배움터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로를 향한 훈훈한 칭찬 속 배우들과 김주환 감독은 팬들과 여러 이벤트를 즐기며 폭풍 '팬서비스'를 선사했다. 특히 박서준은 '사자' 이행시 짓기에서 "사랑해", "자기들아"라고 해 현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또 생일을 하루 앞둔 우도환은 무대 위에서 팬과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모든 분들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라고, '사자'가 좋은 영화로 기억되는 것이 제 소원이다"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촬영 현장 비하인드 영상을 통해 '사자'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리며 올 여름 가장 '핫'하고 기대되는 영화임을 입증했다.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