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창립 99주년 기념식 성료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는 오는 13일 창립 99주년을 맞는다. 이를 기념하기 위한 자리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에 있는 롯데호텔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체육회 창립 99주년 기념식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선출 축하행사도 함께 열렸다. 기념식에는 정세균·김부겸·박지원·이동섭·안상수 국회의원,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김정행 체육회 명예회장, 김정길·박용성 전 체육회장, 서상기·이강두·최일홍 전 국민생활체육회장 등 역대 체육회장이 참석했다.

또한 회원종목단체장, 시도체육회 부회장 등 체육인 약 1천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행사는 김승호 체육회 사무총장의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김진호 스포츠영웅이 조선체육회 창립취지서를 낭독했다.

[사진=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은 기념사를 진행했고 체육 선구자들의 업적을 기리고 단결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체육유공자 18명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체육회 모범직원 10명에게도 표창장을 전달했다.

아울러 지난달(6월) 26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134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회의에서 신임 IOC위원으로 선출된 이 체육회 회장애 대한 축하행사가 이어졌다.

체육회 직원 대표의 축하 꽃다발 전달,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축전 및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축하영상 전달을 비롯하여 노태강 차관의 축사, 축하 케이크 커팅식 등이 열렸다.

이 체육회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99년 동안 한국을 세계에 자랑할 만한 스포츠강국으로 이끄는 데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체육 가족, 정부 관계자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대한체육회장이자 IOC위원으로서 한국 체육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