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현의 수비 실책, 팽팽한 투수전 희비 갈랐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수비에서 집중력 부족을 드러내며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패했다.

SK는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2-6으로 패했다.

이날 SK는 키움과 경기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에이스 김광현이 4회초 제리 샌즈에게 허용한 2점 홈런을 제외하고 6회까지 제 몫을 다한 가운데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도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면서 2-2의 균형이 이어졌다.

[사진=이영훈기자]

문제는 7회였다. 김광현이 7회초 무사 1루에서 박동원에게 내야 땅볼을 유도해냈지만 SK 유격수 김성현이 포구 실책을 범하면서 무사 1·2루의 위기에 놓였다. 정상적인 플레이가 이어졌다면 충분히 병살로 연결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실책으로 인해 경기 흐름이 키움 쪽으로 급격하게 쏠렸다.

SK는 이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김광현은 임병욱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장영석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만루가 됐다. 이어 김혜성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스코어는 2-3이 됐다.

김광현은 크게 흔들렸다. 2사 1·2루에서 이지영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하며 2사 만루의 추가 실점 위기가 계속됐다.

SK는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서진용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이정후에게 싹쓸이 3타점 3루타를 맞으면서 2-6까지 격차가 벌어졌고 사실상 키움에게 승기를 넘겨줬다.

SK는 뼈아픈 수비 실책 하나로 60승 선착에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내주게 됐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