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만에 선발 출전 강정호, StL전 '무안타' 빈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강정호(32,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일 만에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지만 무안타에 그쳤다.

강정호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부시 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원정 경기에 유격수 겸 7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안타를 노렸으나 빈손에 그쳤다. 그는 3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1할8푼7리에서 1할8푼3리(153타수 28안타)로 떨어졌다.

[사진=뉴시스]

강정호는 이날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도은 주전 유격수 케빈 뉴먼에게 휴식을 주고 이번 3연전 들어 처음으로 강정호에게 선발 유격수를 맡겼다.

강정호는 1-1로 맞서고 있던 2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을 맞았다. 그는 세인트루이스의 우완 선발 다니엘 폰세델리온이 던진 2구째 배트를 돌렸으나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소속팀이 1-2로 끌려가고 있던 3회초 타점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 강정호는 무사 1, 2루 상황에 다시 타석에 섰다. 그러나 결과는 좋지 않았다.

그는 폰세델리온이 던진 3구째를 받아쳤으나 유격수 정면으로 타구가 갔다. 강정호는 병살타로 고개를 숙였다.

6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바뀐 투수 존 브레비아를 상대했으나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강정호에게는 아쉬운 타석이 됐다. 그는 삼진을 당하기 전 큰 타구를 날렸으나 파울 홈런이 됐다.

강정호는 피츠버그가 4-6으로 리드당하고 있던 9회초 선두타자로 나올 예정이었지만 교체됐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 타석에 대타 애덤 프레이저를 내세웠다. 강정호는 경기를 먼저 마쳤다. 한편 피츠버그는 세인트루이스에 5-6으로 졌다.

피츠버그는 3회초 2사 1, 3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선발투수 크리스 아처가 적시타를 쳐 2-2를 만들었고 이어진 2사 만루 기회에서는 브라이언 레이놀즈가 적시타를 쳐 4-2로 역전했다.

하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아처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7회말 세인트루이스는 '간판 타자' 폴 골드슈미트가 역전 3점 홈런을 쳤다.

피츠버그는 9회초 레이놀스가 적시타를 쳐 한 점차로 따라붙었으나 2사 1, 3루에서 스탈링 마르테가 유격수 앞 땅볼에 그쳐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하고 경기는 종료됐다.

피츠버그는 전날(17일) 연패에서 벗어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45승 50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조 4위에 머물렀다. 세인트루이스는 48승 46패로 피츠버그보다 한 계단 앞선 3위에 자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