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오버파' 우즈, 디오픈 첫날 최악 부진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최고 권위의 디오픈 챔피언십(총상금 1천705만 달러)에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우즈는 18일(현지시간) 영국 북아일랜드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파71, 7천34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1개에 보기 6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7오버파 78타에 그쳤다.

156명 가운데 공동 144위로 추락한 우주는 내심 이번 대회에서 메이저 16번째 우승을 노렸지만 극도의 부진으로 컷 통과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2002년 이 대회 3라운드 81타 이후 17년만의 최악 기록.

[뉴시스]

선두 J.B 홈스(미국)와 무려 13타 차이며 단독 2위 셰인 라우리(아릴랜드)와는 12타차 뒤져 있다. 티샷 정확도가 57.1%, 그린 적중률 55.6%에 불과했다.

이날 우즈는 5번홀부터 10번홀까지 무려 6타를 잃으면서 어려운 경기를 자초했다. 유일한 버디는 15번홀(파4)에서 나왔지만 잃은 타수가 워낙 많아 큰 의미는 없었다.

우즈와 함께 주목을 받은 또 다른 스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최악의 부진에 시달렸다. 그는 8오버파 79타 공동 150위로 주저앉았다. 1번홀 티샷이 왼쪽 OB가 나면서 4타를 잃었고, 16번홀(파3) 더블보기, 18번홀(파4) 트리플보기로 막판에 무너졌다.

단독 선두 홈즈는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를 기록했다. 2위 라우리는 4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브룩스 켑카(미국)는 3언더파 68타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상현은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 공동 16위에 랭크됐다. 1언더파 70타를 친 김시우가 20위, 임성재는 이븐파 71타로 공동 42위에 자리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