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비 내리는 엔판 지켜보는 정운찬 총재


[조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정운찬 KBO 총재가 20일 오후 경남 창원NC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올스타전을 앞두고 경기장을 방문해 그라운드를 지켜보고 있다.

한대화 KBO 경기감독관은 그라운드를 지켜 본 뒤 경기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우천 순연을 결정했다.

앞서 오후 12시에 열릴 예정이던 퓨처스 올스타전도 전날(19일) 우천으로 연기됐다가 계속 내리는 비로 결국 취소됐다. 퓨처스 올스타전 취소는 2012년(창원), 2014년(광주)에 이어 세 번째다.

조이뉴스24 창원=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