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이정은, 세계 랭킹 5위 도약…박성현 4주 연속 1위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상승세를 타고 있는 '핫식스' 이정은(23)이 여자 골프 '톱5'로 뛰어 올랐다.

이정은은 22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주 7위에서 두 계단 오르며 지난달 US오픈 우승 이후 기록한 개인 최고 랭킹을 회복했다.

지난주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은 랭킹 포인트가 없는 대회였지만 상위권 선수들의 순위 바꿈이 일어났다.

[뉴시스]

이정은 외에도 8위였던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가 6위로 상승했고, 5위 박인비(31)는 7위로 내려갔다. 6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또한 9위로 하락했다.

한편 박성현(26)은 변함없이 1위를 유지했다. 4주째 1위를 고수하고 있다. 2위는 고진영(24)이 자리한 가운데 렉시 톰슨(미국)이 3위, 이민지(호주)가 4위에 랭크됐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